따뜻한 이야기

우리 서로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자기 자신과 주변 이웃에서 보고 느끼고 겪은 실제 이야기를 진솔하고 감동있게 적어 주세요.
길이에 제한이 없으며 나중에 책으로도 묶여져 나올 수 있습니다.

 안개꽃 같은 그리움............ 꽃비/김연숙
2018.12.16
 당신은 행복합니다(339) (2) 황창남
2018.12.14
 하트, 뿡~ 뿡~뿡 (4) 김태정
2018.12.09
 손주 세례식과 잔치 (3) 도인숙
2018.12.06
 성진어록(12) 최시영
2018.11.26
 첫눈 내린 날의 축복 (3) 김태정
2018.11.25
 감사절에 감사와 사랑과 축복 (2) 도인숙
2018.11.22
 1959년 철길 사고 (2) 변순희
2018.11.15
 화려한 부활 (6) 김태정
2018.11.03
 사람이 가는 길이 좋습니다(1515) (5) 최시영
2018.10.24

글쓰기

게시글 검색